시 8개 명소,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캄브리아시대 이후 전 시대 특성 관찰 가능
경기도에선 한탄강 이후 두 번째 공원化 기대

박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7/29 [12:50]

시 8개 명소,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캄브리아시대 이후 전 시대 특성 관찰 가능
경기도에선 한탄강 이후 두 번째 공원化 기대

박철희 기자 | 입력 : 2022/07/29 [12:50]

▲ 화성지질공원 후보로 등록된 8개 명소 중 하나인 전곡항 층상응회암(고렴) 지질명소  © 화성투데이


 


화성시가 경기도 내에서는 두 번째로 국가지질공원에 도전한다.


시는 지난 728일 환경부 제27차 지질공원위원회를 통해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전곡항 층상응회암, 제부도, 백미리 해안, 궁평항, 입파도, 국화도 총 8개의 지질명소가 국가지질공원 후보지에 최종 인증됐다고 밝혔다.


국가지질공원은 단순히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한 지질을 보존하는 것을 넘어 교육 및 관광 프로그램에 활용함으로써 주민과의 상생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제도이다.


특히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여타의 제도들과 달리 별도의 용도지구 설정이나 지역 주민의 재산권을 제약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현재 전국에 총 13개 곳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으며, 경기도에서는 한탄강이 유일하다.


이번에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는 선캄브리아시대,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까지 전 시대를 망라하는 지질 특성을 관찰할 수 있는 지질자원 박물관으로써 손꼽힌다.


실제로 해당 지역들은 국제학술논문(SCI)을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으며, 수도권 대표 자연학습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시는 이번 후보지 선정을 발판 삼아 오는 2023년까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목표로 지질명소 해설 프로그램 운영, 홈페이지 구축, 리플릿 및 책자 제작, 해설판 설치, 주민 설명회와 공청회로 주민 의견 수렴 등 인증 필수 조건을 갖출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우리 시가 가진 지질자원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더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국가지질공원 인증으로 지역과 함께 상생 관광 및 교육관광을 꽃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되면 2년간의 필수 및 이행조건 실행 기간을 거쳐 환경부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지질공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