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없는 청정화성 만든다

남양호 일대 축사 및 분뇨처리시설 집중 관리 계획

박철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10:48]

악취없는 청정화성 만든다

남양호 일대 축사 및 분뇨처리시설 집중 관리 계획

박철희 기자 | 입력 : 2020/02/07 [10:48]

 

▲ 가축분뇨 처리시설 설치 위반 사례 

 

화성시가 악취 없는 청정 화성을 목표로 축산 농가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연간 점검계획을 수립했다.

시는 관내 가축분뇨 배출시설 총 1733개소 중 집중점검 대상을 선별해 남양호 일대 신규 축사 84개소와 악취 민원 상습 발생 시설 11개소를 상시 감시할 방침이다.

남양호 일대에 신규 축사의 난립으로 환경오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건축과, 환경지도과 등 관련 부서가 연합해 반기별 전수점검을 시행, 불법행위를 사전에 차단한다.

특히 악취가 심해지는 봄철과 장마철에는 하천주변 축산농가 103개소를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해 무단으로 가축분뇨를 쌓아두거나 방류하지 못하도록 막고, 관련 수집 운반업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악취 민원이 1년 이상 지속하거나 악취 배출 허용기준을 3회 이상 초과하는 업소는 악취배출시설로 지정하고 무인악취포집기와 이동식 대기질 측정차량을 활용해 상시 점검할 예정이다.

또 농가가 자발적으로 환경오염 예방에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자료 제작 및 배부, 축종별 찾아가는 농가교육도 추진한다.

이강석 환경지도과장은 지속적인 지도점검과 강력한 행정조치로 환경오염 행위를 근절할 것이라며, “청청지역 화성을 가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가축분뇨 배출사업장 250개소를 점검해 위반 사업장 93곳을 적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