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이동권위해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이 간다

무상교통, 버스공영제, 트램, 광역철도 사업 등 추진

박철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4/23 [10:52]

시민 이동권위해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이 간다

무상교통, 버스공영제, 트램, 광역철도 사업 등 추진

박철희 기자 | 입력 : 2020/04/23 [10:52]

▲ 시가 시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무상교통, 트램, 광역철도 사업 등을 전담하는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을 지난 2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은 동탄권을 운행하는 버스 모습  © 화성투데이

 

시가 시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무상교통, 트램, 광역철도 사업 등을 전담하는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을 지난 2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신도시 개발, 도농복합도시, 서울시에 1.4배에 달하는 넓은 면적 등의 요인으로 화성시민이 불편을 느끼는 대중교통 체계를 재편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 것이다.

 

20234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추진단은 서기관급(4)을 단장으로 버스혁신과, 철도트램과, 첨단교통과 등 139팀으로 구성됐다.

 

버스혁신과는 대중교통 핵심 정책인 무상교통, 버스공영제 등을 추진한다. 버스 이용 활성화를 비롯해 교통혼잡비용과 대기오염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무상교통은, 우선적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올해 11월 시행을 목표로 두고 있다.

 

수익성 위주 노선으로 운행되는 버스민영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화성교통공사를 설립해 수도권 최초로 버스공영제도 추진한다.

 

철도트램과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동탄도시철도(트램)를 비롯해 신분당선, 신안산선, 인덕원선, GTX-A, GTX-C 등 광역 철도망 사업에 주력한다.

 

첨단교통과는 버스와 택시의 장점을 가진 신개념 수요응답형 교통체계를 도입하고, 빅데이터 기반 교통수요분석 플랫폼으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은 시민의 이동권과 생활권을 확장시키며 사람 중심의 교통문화를 만들어내는 중추적인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친환경적인 도시의 미래와 공유경제에 기반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