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 출범

도내 가장 큰 규모…쾌적한 도시 만들 것

서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1:45]

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 출범

도내 가장 큰 규모…쾌적한 도시 만들 것

서미영 기자 | 입력 : 2020/08/04 [11:45]

 화성시 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이 3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화성시 대기환경을 관리할 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3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21조 총 30명으로 경기도 내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이들은 3일과 4일 이틀간 감시단 운영에 필요한 기초 소양교육을 받은 후 5일부터 2021331일까지 8개월간 활동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동부와 서부, 남부 각 지역별로 나뉘어 대기오염 사업장 불법 배출행위 감시 공사장 비산먼지 억제조치 이행여부 감시 악취유발 의심 사업장 감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단속 지원 폐기물 불법소각 감시 및 단속 활동 등이다.


차성훈 기후환경과장은 국도비 4억여원을 확보해 단속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환경오염물질 불법 배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철저한 감독과 환경의식 개선활동으로 보다 쾌적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강화된 감시활동과 더불어 사업장 및 공사장의 공사시간을 단축 또는 조정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