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화성 지역화폐 ‘존폐위기’

2월부터 연 인센티브 60만원에서 15만원으로 대폭 삭감
냉담한 시민 반응 “지역경제활성화 앞장선다며 홍보 할 땐 언제고!”
“일관성 없는 행정 정책… 앞으로 이용 안 할 것!”

서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4:03]

행복화성 지역화폐 ‘존폐위기’

2월부터 연 인센티브 60만원에서 15만원으로 대폭 삭감
냉담한 시민 반응 “지역경제활성화 앞장선다며 홍보 할 땐 언제고!”
“일관성 없는 행정 정책… 앞으로 이용 안 할 것!”

서미영 기자 | 입력 : 2021/01/22 [14:03]

 

 

 ▲2월부터 변경된는 행복화성지역화폐 구매한도 © 화성투데이

 

 

오는 21일부터 행복화성 지역화폐의 구매한도가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된다.

 

행복화성지역화폐는 화성시에 거주하는 만 14세 이상이라면 거주지에 상관없이 연 600만원의 구매한도와 연 60만원의 인센티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충전식 선불카드형 지역화폐였다.

그러나 이번에 변경되는 조정안은 화성시민 1인당 구매 할 수 있는 월간 한도 50만원이 30만원으로 축소되고 연간 구매한도액은 6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하향조정 된다.

 

연간 화성시민 1인당 받을 수 있었던 인센티브가 기존 60만원에서 15만원으로 대폭 삭감되는 내용이 골자다.

 

행복화성지역화폐는 2019415일 처음 생겨나 그동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내 소상공인들과 시민들을 이어주는 매개체 역할로 자리매김하려는 시점이고 또, 설 명절을 앞두고 큰 폭으로 하향되는 구매한도 축소 소식은 관내 소상공인들과 시민들에게 시름을 안겨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될 전망이다.

 

지난해 ‘2020년 경기지역화폐 활성화 유공자로 경기도지사 표창까지 받은 행복화성지역화폐는 11회에 한해 20만 원 이상 충전 시 경품으로 10만 원을 추가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해 21일간 총 415억원의 지역화폐가 발행됐으며, 이중 91%377억원이 사용되었다.

 

또한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지난해 총 지역화폐 일반발행액은 2019175억 원 대비 15배 증가한 2,630억원을 기록했고, 이중 91%2,393억 원이 사용돼 발행액과 사용금액 분야에서 경기도 내 1위를 차지하며, 이용자 수가 화성시 전체 인구의 51%에 달하는 45만 명으로 집계돼 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선순환 지역경제의 토대가 됐다는 평가도 받았다.

 

그러나 터무니없게 삭감되는 인센티브 소식에 시민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남양읍에 사는 주민 이모씨(48세여)작년까지 시에서 행복화성화폐 홍보를 열심히 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다는 마음으로 신용카드 대신 이 카드로만 썼다. 그러나 갑작스런 인센티브 삭감소식은 시민을 우롱하는 모습으로 밖에는 여겨지지 않는다. 일관성 없는 행정 정책에 앞으로 행복화성 지역화폐는 쓰고 싶지 않다.”라며 불쾌해 했다.

 

남양읍 택지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김 모씨(52)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정책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그린뉴딜정책실현을 위한다며 버스공영제등 화성시는 눈앞에 보이는 성과에만 집착하는 것으로 밖엔 보이지 않는다. 행복화성지역화폐 홍보 등 지난 해 들인 정책비용은 모두 시민의 혈세 아닌가? 시민 누구나가 공평히 누릴 수 있는 내실 있는 정책이 하루아침에 바뀐다니 시민사회의 공분을 살 노릇”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시는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해 오프라인 판매처를 확대하고, 올 상반기 중으로 사용 편의성을 높인 모바일 결제시스템도 도입한다고 밝혔는데 여기에 들어갈 비용역시 허울뿐인 혈세낭비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화성시는 지역화폐 1인당 월 평균 사용액이 약 23만원(2020년 분석결과)이고, 1인당 월평균 사용액을 감안하여 예산범위 내 다수가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알렸다.

 

동탄의 한 시민대표 역시시에서 계산한 내용이 참 우습다. 1인당 평균 사용액이 약 23만원이고 예산범위 내 다수가 혜택을 보는 금액이 어떻게 년15만원의 계산이 나오는지 궁금하다. 억지정책의 합리화가 우습기만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행복화성지역화폐 인센티브 요율은 현행10%를 변동 없이 유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