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업체에 65% 이익? 대장동 닮은꼴 아냐?”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 설명회에 주민들 ‘반대 의사’
소통 부재로 착공하기도 전에 난관… 분양까지 첩첩산중

이신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6:52]

“민간업체에 65% 이익? 대장동 닮은꼴 아냐?”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 설명회에 주민들 ‘반대 의사’
소통 부재로 착공하기도 전에 난관… 분양까지 첩첩산중

이신재 기자 | 입력 : 2022/01/14 [16:52]

▲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 유보지 개발사업 주민설명회’에서 한 주민이 업체 관계자에게 질문하는 가운데, 뒤쪽 주민들이 개발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든 모습이 보인다.  © 화성투데이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 착공을 올해 말 또는 내년 초에 할 예정이지만, 우정읍 주민들은 개발 이익금을 민간업체에 65%를 주도록 한 계약이 마치 대장동 사건을 보는 듯하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라면 주민을 위해야 하는데 특정 업체를 위한 것이란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지난 13일 우정읍의 삼괴도서관에서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 유보지 개발사업 주민설명회가 진행됐다. 이 사업은 화성도시공사가 진행하는 사업으로 계룡건설산업 주도의 컨소시엄을 이뤄 우정M테크밸리()’가 공사를 벌일 예정이다. 설명회는 화성도시공사 관계자와 우정M테크밸리 관계자가 주민 앞에서 설명하고 주민이 질문하는 형식을 취했다.

 

우정읍 이화리의 기아자동차 화성공장과 인접한 지역 447466(135358)에 미래형 전기차 관련 산업단지를 조성할 목적의 사업이다. 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됐으나 40년간 방치된 지역으로 앞으로 1461억원을 투입해 2880억원의 경제효과와 1185억원의 부가가치, 3000여명의 취업 효과가 날 것이라고 화성시는 홍보하고 있다.

 

설명회에서, 민간업체에 개발 이익금이 지나치게 몰려있다는 의견이 터져 나왔다.

 

한 주민이 사업추진이 SPC(특수목적법인) 방식인데 화성도시공사 지분이 35%, 3개의 민간업자가 나머지 65% 이익을 가져간다. 마치 성남시 대장동 사건을 보는 듯하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지분 51%인데도 특정 업체에 이익이 몰려서 큰 뉴스가 됐다.”고 사업 자체를 반발했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장동처럼 (특정 업체의 이익이) 무한정 늘지 않는다. 이윤율이 5% 이하라고 답했다. 그러나 주민의 분노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았다.

 

주민이 분양가를 얼마로 승인받았느냐?’고 묻자 관계자는 승인 난 게 아니다라고 답하자 주민은 목소리를 높여 국토부에 사업계획서를 올렸을 텐데 그렇게 말하지 말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라고 말하면서 이미 특정한 쪽으로 기울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도 화성도시공사를 향해 화성의 주민을 위해 힘써야 할 사람들이 업체하고 발을 맞추는 모습이다. 도시개발이란 것이 시민이 아닌 특정 업체에 이익을 몰아주기 위한 것인가라고 연이어 따져 물었다.

 

개발사 측과 주민 간 소통도 문제였다. 아산국가산업단지 우정지구에 지리적으로 둘러싸인 이화5리 주민에게 사업설명회를 일절 하지 않은 것이다.

 

이화5리 한 주민은 피해가 큰 마을에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이렇듯 전체를 모아 두루뭉술하게 설명회를 하는 법이 어디 있는가라며 가장 중요한 지역의 주민은 모두가 반대요’, 인근 지역 주민은 보상이 얼마요를 외치는 상황이라고 분개했다.

 

민감한 질문에는 즉답을 회피하는 일도 있었다. 한 주민이 총공사비 1461원의 세부 계획을 묻자 컨소시엄 관계자는 토지보상비, 공사비, 기타부대비 세 항목으로 나줄 수 있다라면서도 개별적으로 찾아오면 말하겠다고 답해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고 넘어갔다.

 

이후 주민들은 주민 다수가 농민이기에 토지가 수용되면 생존권에 위협이 되는 가정이 있다보상에 대해 주민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고, 또 다른 주민은 산업단지가 들어서면 이화5리는 공간적으로 닫히는 곳이 되기에 무슨 수를 써도 피해를 본다사실상 혜택이란 것은 없다. 그렇기에 산업단지 조성을 무조건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모인 주민들은 손뼉을 치며 호응하기도 했다.

 

 

산업단지 개발에 앞서 주민설명회를 하도록 법으로 정했기에 그저 의무적이고 기계적으로 하는 설명회라는 인식에 주민은 비판적 시선을 보였다. ‘소통보다는 민간업체 이익을 추구하는 화성시의 행태에 주민 불만이 높아 앞으로도 사업 진행과 분양에서 큰 난관이 예상되는 시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