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관리 종합상황실 운영

불공정 거래행위 단속 및 물가안정 활동

박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1:28]

물가관리 종합상황실 운영

불공정 거래행위 단속 및 물가안정 활동

박철희 기자 | 입력 : 2022/01/27 [11:28]

 


화성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설 명절 물가안정을 위한 물가관리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박태경 일자리경제국장을 상황실장으로 하는 물가관리 종합상황실운영을 통해 불공정 거래행위 단속 및 물가안정을 위한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제수용품 등 명절 성수품을 특별관리 품목으로 정하고 물가 모니터링 및 합동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집중단속 대상은 4개 분야 16개 품목으로 농산물(배추, , 사과, ), 축산물(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 계란), 임산물(, 대추), 수산물(명태, 오징어, 갈치, 고등어, 참조기, 마른명치) 등이며 물가 담당자 및 물가모니터요원이 물가조사표에 의거해 집중 점검을 한다.


화성시는 또 물가안정대책반 운영과 분야별 지도점검을 통해 물가안정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점검대상과 내용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비롯해 개인 위생업소 등에 가격표시제 이행여부와 요금 과다인상 행위, 원산지표시 이행여부, 매점매석 행위, 성수식품 제조업소 및 판매업소의 위생지도 등이다.


박태경 일자리경제국장은 물가상승 우려가 높은 품목 및 가격표시 관련 민원소지가 높은 점포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하되,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어려운 경영여건을 감안하여 가격표시제 지도홍보에 주력하겠다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회와 함께 설 명절 지역 물가안정 분위기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철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